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부산경찰, 전국최초“도보전담 이웃순찰제”실시시범실시(3개 署) 동래·동부·금정경찰서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 부산경찰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경찰청은(청장 김창룡) 지금까지 실시해오던 도보순찰방식을 전면 개선, 주민들과 접촉빈도를 높여 각종 지역의 문제점을 주민친화적으로 접근 해결하는 “이웃순찰제”를 시범실시 한다고 7일 밝혔다.

부산경찰은 “이웃순찰제” 시범 실시에 앞서 경찰서·지역경찰관서장·팀장·현장경찰관 등 다양한 의견 수렴 및 문제점들을 개선보완 후 시범실시 희망 경찰서 9개소 중 3개 署를 시범관서(16개 지역경찰관서)로 선정, 오는 7일부터 10월 26일까지(20일간) 시범 실시한다.

시범관서 전 지역경찰관(순찰요원 660명)을 상대로 4일간(9월 30일~ 10월 4일)에 걸쳐 도입·추진배경, 실시방법 등 설명회를 개최하여 내부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하였다.

(사진제공:부산경찰) 전국최초 이웃순찰제

‘이웃순찰제는 그간 전 순찰요원이 참여하는 밀어내기식「범죄예방을 위한 스쳐 지나가는 도보순찰」에서 탈피, 주민친화력이 높은 지역경찰관서 팀원(개개인의 특성 고려) 517명을 “이웃순찰전담관”(지구대 팀별2 ·파출소 1명)으로 선발, 「적극적 문제해결을 위한 찾아가는 도보순찰」인 “목적지향적 근무 형태”로 전환하는 방법이다.

이처럼 경찰관 개개인의 특성을 살린 ‘이웃경찰제’가 전면 시행이 되면 기존의 “스쳐 지나가는 범죄 예방적 도보순찰“에서 탈피하여 지역주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 지역민의 애로사항과 문제점을 찾아서 해결하는 ”더욱 질 높은 특화된 치안서비스“를 제공 함으로써 시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경찰활동이 될 것이라고 경찰은 기대하고 있다.

김창룡 부산경찰청장은 ‘이웃순찰제’는 부산경찰이 주민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가기 위한 시책이니 만큼 현장에서 활동하게 될 이웃경찰관들에게 부산시민들께서 보다 따뜻한 시선과 관심을 당부하기도 하였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