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포토뉴스
수산자원연구소, 어린 보리새우 755만 마리 방류강서구·사하구·영도구 연안에 어린 보리새우 755만 마리 방류
(사진제공:부산시) 보리새우 약 100만 마리 방류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 수산자원연구소는 자체생산한 고부가가치 수산자원인 보리새우 약 755만 마리를 10월 4일부터 8일까지 강서구 진우도와 사하구 백합등, 영도구 동삼동 등 주변 해역에 방류한다.

이번에 방류되는 어린 보리새우는 연구소에서 지난 8월 30일 어미 보리새우로부터 수정란을 받은 후 30일 이상 사육한 것으로 길이는 1.2cm 정도이다. 방류한 보리새우는 내년 가을쯤 성체로 성장하여 부산 연안 수산자원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사진제공:부산시) 보리새우 유생

보리새우는 오도리, 꽃대하라고도 불리며 갑각과 배마디에 갈색의 띠가 있어 다른 새우와 구별이 쉽다. 수명은 2~3년, 최대 27cm까지 자라며 모래에 잠복하는 습성이 있고, 우리나라에서는 남해와 서해 연안에서 나타난다. 산란기는 5월 중순부터 9월 하순으로 주로 야간에 산란이 이루어지며, 산란 시 한 번에 약 30만 개 정도의 알을 낳는다.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2009년부터 지속적으로 보리새우를 방류한 결과, 2011년 1.79톤에 그쳤던 어획량이 지난해에는 5.25톤으로 약 3배나 증가해 자원 회복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도 매년 다양한 종자를 방류해 어업인의 소득증대와 고갈된 연안 자원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