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부산 영도구, 이동약자 보행환경 개선 사업 추진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영도구청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 영도구(구청장 김철훈)는 19일 장애인 등 이동약자의 보행권 확보를 위해 9월부터 보행환경 개선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장애인 모자 휠체어 사고이후 이동약자의 보행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대되면서 영도구는 관내 사회복지시설 주변으로 보행단절, 기존보도 평탄성 및 보도 폭 불량인 곳을 중심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하였다.

(사진제공:영도구) 이동약자 보행환경 개선 사업

아울러 민·관으로 구성된 모니터링단(보행지킴이)을 운영하여 보행약자의 관점에서 바라본 보행환경 문제를 발굴하여 단계별로 개선하고자 한다.

사고 발생으로 정비가 시급한 와치종합사회복지관 일원은 시비 및 구비를 우선 투입하여 공사를 시행하며(9월~12월), 영도구의 무장애 보행환경 개선을 위해 교부받은 특별교부금 10억으로는 영도구장애인복지관 일대 등 5개소에 대해 2020년 상반기까지 정비완료 예정이다.

김철훈 영도구청장은 “장애인 등 이동약자 보행권 확보를 위해 영도구가 부산시 무장애 보행환경의 표준모델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