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사람들 포토뉴스
박성중,"文 대통령에 대해 국민은 실망을 넘어 절망으로 가고 있다"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윤일권 기자)박성중 의원

[국회=글로벌뉴스통신)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의 온라인 빅데이터 분석 결과 기자회견이 2019.09.20(금)10:20 정론관에서 있었다.

박성중 의원은"언론이 본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편애' 였다.민생을 저버리고 북한만 바라보는 문 대통령에 대해 국민은 실망을 넘어 절망으로 가고 있다.약 4천 7백만 건의 게시물 분석을 통해 본 국민의 목소리는 '못하다', '문재앙', '쇼', '무능' 등 분노에 찬 목소리가 대부분이었다. 민생을 저버린 대통령에 한 줄기 희망조차 보이지 않아 참담한 심정이다.조국에 대한 국민적 분노도 이번에 여실히 드러났다. 17일이라는 짧은 분석 기간에도 불구하고 무려 430만 건의 게시물과 댓글이 발생했다는 것은 '조로남불'이 국민에게 얼마나 큰 상처가 되었는지 알 수 있다.조국 장관이 있어야 할 곳은 법무부 장관실이 아니라 검찰 조사실이다"고 강조 하였다.

윤일권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일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