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부산 전통시장에 ‘변화’의 바람이 분다!문화관광형 시장 육성,부산지역 역사와 문화, 관광 연계한 전통시장으로 변모 기대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20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공모사업’에 부산 전통시장 32곳이 선정되어 국비 60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시는 지방비 40억 원을 포함한 총 100억 원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해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특성화 시장 육성사업에는 7개 시장이 선정되어 총 34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청년몰 활성화 및 확장사업에 국제시장이 ▲문화관광형 육성사업에는 반송큰시장·르네시떼·평화시장·민락골목시장 등 4개 시장이 ▲첫걸음 기반조성에는 당감새시장·연동골목시장 등 2개 시장이 선정되었다.

문화관광형 시장이란, 지역의 고유한 역사와 문화·특산품 등을 즐길 수 있도록 개발된 전통시장으로 부산시는 이를 통해 지역축제와 역사자원을 활용한 관광콘텐츠와 다양한 볼거리·즐길 거리를 발굴해 전통시장을 문화·관광시장으로 변모시킨다는 계획이다.

또한 전통시장을 찾는 고객들이 가장 큰 불편을 호소하는 주차문제를 해소하고, 고객들의 구매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용호골목시장과 감전시장에는 5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공용주차장 건립을 추진한다. 감전시장·창선상가·부산진시장·남문시장 등 4곳에는 인근 사설주차장 이용 보조 사업에도 4억 원을 지원해 적극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부산시는 안전한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개별 점포 내 화재알림시설을 설치하고, 노후 전선을 정비하는 사업 등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 선정이 시장별 특색 있는 상권을 조성해 자생력을 강화하고,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한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