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부산시, ‘차 없는 날’ 맞아 대중교통출근오거돈시장 시민도만나고환경도생각하는일석이조
(사진제공:부산시) 오거돈 시장 시내버스를 이용해 시청까지 출근

[부산=글로벌뉴스통신] 오거돈 부산시장이 18일 대중교통을 타고 출근했다. 부산시 차 없는 날을 맞아 저탄소 친환경 생활에 솔선수범하기 위해서다.

오거돈 시장은 지하철과 시내버스를 이용해 열린행사장에서 시청까지 출근했다. 대중교통에서 시민들과 격의 없이 소통을 나눈 오거돈 시장은 이날 SNS를 통해 ‘시민들이 출퇴근 이동시간 만큼이라도 덜 피곤할 수 있도록 대중교통 혁신계획을 점검하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부산시는 지난 9일 지하철 1, 2호선에 급행열차 도입 계획을 발표하며 친환경 교통수단인 지하철 이용을 더 빠르고 편리하게 혁신하겠다는 선언을 한 바 있다. 이를 통해 도시철도 운행시간은 30분 이상 빨라지며, 이용객 또한 30만 명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사진제공:부산시) 오거돈 시장 지하철를 이용해 출근

세계 차 없는 날(9.22)은 1997년 프랑스에서 대기오염과 에너지 절약을 위해 ‘도심지에서는 승용차를 이용하지 말자’는 시민들의 움직임으로부터 비롯됐다. 2000년 유럽을 시작으로 현재는 전 세계 40여 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부산시도 2008년 이후 매년 에너지 절약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친환경 교통주간” 운영과 ‘차 없는 날’을 지정해 대중교통 이용 홍보 및 시민 참여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22일이 일요일이므로 ‘차 없는 날’ 행사를 9월 18일로 앞당겨 진행했으며, 공공기관의 주차장 이용을 하루동안 제한하는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이에 따른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공기관 직원은 의무참여하되, 민원인은 자율참여로 시행하여 공공기관 직원들이 솔선수범하여 친환경 교통수단을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