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정치
"조국을 파면하라",김석기 의원 삭발- 김석기 의원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께 사죄해야"
(사진제공:의원실)김석기 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은 범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강력히 촉구하며 19일 오전 11시 국회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경주=글로벌뉴스통신]김석기 의원(자유한국당·경주시)은 범죄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파면을 강력히 촉구하며 19일 오전 11시 국회에서 삭발식을 가졌다.

이날 김석기 국회의원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최교일 위원장, 이만희, 장석춘 의원 등 자유한국당 경북지역 국회의원과 송석준 경기도당 위원장 총 5명이 함께 삭발식을 진행했으며, 삭발 이후 각 의원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 촉구와 함께 문재인 정권에 강력한 규탄 메시지를 보냈다.

김석기 의원은 “조국 장관과 그 일가에 대한 의혹만 수십가지에 이르며 인사청문회에서 해명한 내용들은 모두 거짓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조국이 있어야 할 자리는 장관실이 아니라 재판정 피고인석”이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사진제공:김석기 국회의원실) 김석기 의원을 비롯해 자유한국당 경북도당 최교일 위원장, 이만희, 장석춘 의원 등 자유한국당 경북지역 국회의원과 송석준 경기도당 위원장 총 5명이 국회에서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어 김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위선과 위법으로 얼룩진 조국을 장관으로 임명한 것은 명백히 국민의 뜻을 져버리고 자유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파괴한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정의를 바로세우고 자유민주주의를 회복시키기 위해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에 맞서 끝까지 투쟁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석기 의원은 조국 장관 임명 후 지난 10일부터 자신의 지역구인 경주에서 문재인 정부의 조국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진행해왔으며, 자유한국당 경주당원협의회(위원장: 김석기 국회의원)도 지난 추석 연휴부터 경주 각지를 순회하며 문재인 정부의 헌정유린 중단과 조국 파면을 촉구하는 규탄집회를 진행하고 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