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 포토뉴스
부산시, 아프리카 돼지열병 긴급 방역 실시전파 차단 위한 관내 돼지농가 일일 예찰 및 매일 소독.검사 등 총력 대응
(사진: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경기 파주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관내 돼지농가 전체에 대해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시는 오늘(17일)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경기도 파주시 돼지 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되었다는 통보를 받고, 즉시 아프리카돼지열병 가축방역대책 상황실 설치‧운영, 관내 돼지농가(18농가, 6,823두)에 대한 긴급예찰 및 일제소독을 실시했다.

(사진제공:부산시) 돼지농가 전체 긴급 방역 실시

또한, 잔반급여농가에 대한 남은 음식물 급여금지 명령을 발령했으며, 관내 축산농가 행사 및 모임을 금지 조치했다.

시는 정부가 아프리카 돼지열병 위기경보단계를 최고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구‧군, 동물위생시험소, 부산축협 공동방제단 소독차량을 총 동원하여 양돈농가에 대한 소독을 매일 실시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외국인 근로자 고용농가에 대한 방역지도‧점검을 강화하는 등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한다.

(사진제공:부산시) 돼지농가 전체 긴급 방역 실시

부산시 관계자는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에 따라 관내 긴급 방역조치를 실시했으며, 지난 17일 6시30분부터 19일 6시30분까지 48시간 전국에 일시이동중지(Standstill) 명령이 발동됐다.”면서, “돼지관련 축산관계자‧차량은 이동중지 명령을 이행하고, 축산농가에서는 차단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