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포토뉴스
미사호수공원에서 하남위례예술제 열려22(일) 2시, 수변에서 세미뮤지컬, 현악, 통기타 공연이 가을밤 펼쳐져
(사진제공:하남시) 하남위례예술제 포스터

[하남=글로벌뉴스통신] 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오는 22일 미사호수공원에서 (사)한국예총 하남지회(회장 이연구) 주최로‘제9회 위례예술제’를 개최한다.

올해 9회째를 맞이하는 위례예술제는‘하남예총이 하나 되어 만드는 하남문화축제’를 주제로 지역의 향토예술인과 하남시민이 다양한 문화의 가치를 공유할 수 있는 화합의 장을 이루고자 마련됐다.

예술제는 오후 2시부터 8시까지 진행되며, 예총산하 9개 지부(국악, 문인, 음악, 연극, 연예, 무용, 미술, 사진, 영화협회)의 동시다발 거리 공연과 상시 전시회로 구성된다.

주요 프로그램은 ▲연예예술인협회 하남지부에서 준비한 제6회 스타킹대회우승팀인 황수인 댄스팀, 장효강 댄스팀, 박정훈 색소폰 연주를 시작으로 ▲음악협회의 아마빌레 하모니카 합주단 연주, 팝페라, 트럼펫 연주와 ▲문인협회의 시낭송 ▲국악협회의‘하남아리랑’ 연극협회의‘뮤지컬 영웅’공연이 이어진다.
이어, 오후 6시 30분부터는 중앙특설무대에서 피아노, 바이올린공연과 어쿠스틱 기타공연으로 깊어가는 가을밤의 운치를 더할 예정이다.

행사장 내 전시공간에서는 ▲사진협회의 시승격 30주년 관련 과거와 현재 사진 전시 ▲미술협회의 시민 수상작 전시가 펼쳐지고 ▲중앙특설무대 화면에서는 영화인협회의 야외 영화 상영으로 세대를 아우르는 가족과 함께 즐기는 축제가 될 전망이다.

한편, 잔디마당에서도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캐리커처·가훈쓰기 어울림 플리마켓 운영, 먹거리마켓 등을 운영한다.

박병욱 문화체육과장은“올해 위례예술제는 시 승격 30주년을 맞아 향토예술인과 하남시민이 다양한 문화를 공유하는 화합하는 자리가 되는 하남만의 고유한 대표축제로 나아가고 있다”고 밝혔다.

『삼국사기』에 ‘백제시조 온조왕 14년인 B.C 5년 도읍을 하남위례성으로 옮기다’라는 기록을 토대로 1989년 시 승격으로 하남시로 시명이 정해지고, 전통과 유서 깊은 고장으로서의 위례예술제를 이어오고 있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