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국가기록원,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 재검토

[세종=글로벌뉴스통신]국가기록원은 2007년 대통령기록관리법을 제정하여 대통령 기록을 국가와 국민의 소중한 자산으로 남길 수 있는 제도적 기틀을 마련했다.

이번 정부 들어 학계와 전문가 집단으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을 모색해, 그 일환으로 세종의 대통령기록관과 대통령별 기록관의 통합-개별 체제로의 전환을 추진했다.

그러나 그 과정에서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충분한 공론화 과정을 거치지 못하여 불필요한 오해와 논란을 일으켰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개별기록관 건립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밝혔다.

국가기록원은 그 뜻을 존중하여 개별 대통령기록관 설치를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더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전면적인 대통령기록 관리체계 개편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권혁중 기자  andong-kwun@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