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부산시, ‘난임 부부 지원 바우처 사업’ 시행전국최초! 난임 부부 지원이 가장 확실한 저출생 정책
(사진제공:부산시) 왼쪽부터 이병준 대한산부인과의사회부산지회장, 오거돈 부산시장, 이태화 대한산부인과학회부산지회장, 허목 부산시보건소협의회장 - 난임 지원 바우처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9일 오후 1시 30분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대한산부인과학회부산지회와 대한산부인과의사회부산지회, 16개 구·군 보건소, 난임시술의료기관과 함께 ‘난임 지원 바우처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에 직접 참석한 오거돈 시장은 “난임 지원 대책을 위해 참석해주신 산부인과학회와 병원 관계자분들, 보건소장님들을 비롯한 실무자 여러분들께도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이어 “인구감소와 저출생 문제는 우리 부산의 가장 큰 문제”라며 “지금까지 출생률을 높이기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해왔으나 정작 난임 부부에 대한 지원책은 부족했다. 출산 의지가 확실한 난임 부부를 지원하는 것보다 더 확실한 저출생 정책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부산은 전국에서도 출생률이 가장 낮은 도시”라며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사업인 만큼, 부산이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많이 도와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오 시장은 지난 3월, 직접 온라인 시민청원에 접수된 난임 부부의 어려움을 호소하는 청원에 답변한 바 있다. 그 이후 부산시는 지속적으로 관계기관 협의와 자체 검토를 거쳐 전국 최초로 지자체가 추진하는 난임 대책을 마련하였다.

부산시가 이번 추경에서 4억 원을 확보함에 따라 ‘부산시 난임 지원 추진을 위한 바우처 사업’은 오는 9월 16일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업무협약으로 부산시는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바우처 사업을 원활하게 추진하고, 더 나아가 초저출생 시대에 따른 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는 이외에도 한의시술을 통한 한방난임 지원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출생률 향상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개발·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