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2019년 하반기 특별교부세 역대 최대 38억원 확보
상태바
원주시, 2019년 하반기 특별교부세 역대 최대 38억원 확보
  • 이병완 기자
  • 승인 2019.09.10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규모 특별교부세 확보로 재난안전 관련 사업추진 탄력

[원주=글로벌뉴스통신]원주시가 2019년 하반기 특별교부세로 38억 원을 확보했다. 교부 결정 사업은 원주 문막교(위험교량) 보수 11억 원, 방범용 CCTV 설치 3억 원, 안전한 횡단보도 조성 3억 원, 위험시설물 안전관리시스템 구축 1억 원, 원주 남권역 복합체육센터 건립 6억 원, 원주향교 도시문화마을 진입로 개설 4억 원, 따뚜공연장 사계절 복합문화공간 조성 10억 원 등이다.

특별교부세는 보통 행정안전부에서 상·하반기로 나눠 지자체별 신청을 받아 심사 후 교부하는 것으로, 원주시가 이번 하반기에 확보한 38억 원은 역대 최대 금액이다.

특히, 원주 문막교 보수(총사업비 20억 원) 및 방범용 CCTV 설치(총사업비 13억 원) 등 원주시 재난·안전 관련 사업 4건이 선정돼 시민 안전을 위한 정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원주시는 하반기 특별교부세 확보를 위해 부시장을 필두로 예산·사업 부서가 행정안전부를 여러 차례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과 기대효과를 설명했으며, 원주시 국회의원들 역시 각 지역구 사업 추진을 위해 관련 부서에 예산 지원을 건의하는 등 함께 노력했다.

김광수 부시장은 이번 특별교부세 확보는 원주시와 지역구 국회의원이 협력한 결과 라며, 특히 문막교 보수 등 안전 관련 사업은 신속히 추진해 시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