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토뉴스
경북도, 남북 한복자수문화 교류 연구용역 착수한복.자수문화 남북 공동 유네스코 등재 추진한다

[경북=글로벌뉴스통신]경상북도는 22일 동부청사 대회의실에서‘남북 한복․자수문화 교류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용역은 한반도 평화와 화해를 목표로 남과 북의 전통 한복 및 자수문화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데 있다

착수보고회는 한복․자수 문화 관련 관계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복․자수문화 세계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위한 남․북 협력의 가능성과 방안에 높은 관심과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남북 한복․자수문화의 통합과 가치 재조명, 동질성을 찾아내어 신한류문화 콘텐츠로서 한복문화상품 개발 및 한복․자수문화 남북 공동 유네스코 등재를 위한 한복의 보존 가치 발굴에 중점을 두고 있다.

(사지제공:경북도)남북한복자수문화교류방안연구용역착수보고회

용역의 내용을 살펴보면 ▲기 등재된 의복 및 자수문화 관련 국내․외 유네스코 무형유산 사례 분석 ▲국내․외 한복 및 자수문화의 비교 연구를 통한 무형유산적 가치와 특징 검토 ▲무형문화유산 보전의 틀에서 남․북 한복․자수 문화의 현황 조사․연구 및 교류와 협력 ▲남․북 공동의󰡐한복․자수문화󰡑유네스코 등재 방안 연구 등이다.

경북도는 한복이󰡐전통문화󰡑에서󰡐일상󰡑으로 조금씩 자리를 넓히는 생활 속의󰡐우리 옷󰡑으로 받아들이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내년 10월 21일󰡐한복의 날󰡑에 전시회 및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남일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최근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주변국가의 자국중심주의 격랑 속에 남북 경제협력 사업이 정체 되고 있지만, 남북이 교류의 물꼬를 트면 한옥, 한식과 더불어 우리 전통문화의 핵심인 한복․자수문화 또한 남북 문화 교류의 마중물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이며, 남북 공동 유네스코 등재 노력을 계기로 남․북 교류협력사업 추진의 활성화를 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