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부산교통공사, 열차 운행시각 10월부터 전면 개편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 부산교통공사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시민 편의를 위해 올해 10월 1일발 첫차부터 도시철도 이용객의 패턴을 고려한 방향으로 도시철도 1~4호선의 운행시각을 전면 개편한다고 19일 밝혔다.

우선 동일한 배차간격으로 운행되던 1~2호선 간 밤 시간대와 2~3호선 간 낮 시간대 열차의 환승이 좀 더 용이해진다. 공사는 각 호선별 환승역 도착 시각이 불과 1분 차이밖에 나지 않아 바로 갈아타기엔 어려움이 있었던 해당 시간대 환승시각을 2~8분으로 조정했다. 즉 2~8분 차이로 호선별 열차가 교대로 도착해 호선 간 환승이 한결 수월해진 것이다.

또한 승객의 수요를 감안해 배차 간격을 조정했다. 대표적으로 3호선의 경우, 차내 혼잡도가 가장 높은 시간대인 오전 7~8시 배차간격이 기존 평균 10분에서 8.5분으로 줄어든다. 1호선 신평~다대포해수욕장 구간과 2호선 호포~양산 구간은 열차를 증편 운행해 늘어난 수요에 부응한다.

변경된 열차운행시각은 9월 중 도시철도 전 역사 내 게시판은 물론, 공식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공사는 이번 개편이 환승 대기시간 단축과 열차 내 혼잡도 완화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시민 편의를 위해 진행한 운행시각 개편에 아무쪼록 많은 양해와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작은 불편도 놓치지 않는 부산도시철도가 되겠다.”고 말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