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포토뉴스
그래도 - 내 얼굴 내모습

[서울=글로벌뉴스통신]

(무더운 여름날 저녁 멀리 외항에 불을 켜고 정박하고 있는 화물선의 불빛이 정겹다 - 권성인 그림)

 

  그래도 - 내얼굴 내모습

                   송 영 기

더위와 추위 중에  어느것이 좋은가,

겨울엔 여름생각  여름에는 겨울생각,

그래도 낙엽진 겨울 염천보다 더 낫네.

 

꽃피는 봄날하고  단풍든 가을중에,

봄빛이 산뜻하여  가을보다 좋더니,

그래도 수수가 익는 누런들판 좋아라.

 

어릴땐  빨리커서 어른되길 바랐는데,

온세상  다니면서 즐거운일 많다해도,

누워서 은하수 보던 옛 마당집 생각나.

 

청빈한 그시절로  되돌아 가고픈가,

이만큼 연륜쌓아  살아온 부지세월,

그래도 지금 이 모습 내 얼굴이 좋다네.

          2019. 8. 17

 都雲(도운) 宋永起/시조시인,서울
 

(창넘어 바라본 여명의 새벽 수락산, 입추 말복이 지나니 갑자기 선선해져 이제 밤에는 창문을 닫고 잔다)

 

(주말에 처서가 들고 3주만 지나면 추석 연휴가 시작된다 -가을 들녁에 귀가하는 평화로운 농부가족, 민화)

 

(청계천 모전교 넘어 바라본 창공에 높이 뜬 흰구름은 가을빛으로 금방 바람따라 모양을 바꾼다)

(사진촬영 : 글로벌뉴스통신, 송영기 기자)

송영기 기자  yksongpt@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