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부산교통공사, 지하역사 공기질 전국 최고지하역·전동차에 공기청정기 설치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 부산교통공사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지난 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19년 공기질 개선사업」의 일환으로, 국비 추경예산 124억 원과 시비 186억 원을 들여 유동인구가 많은 1·2호선 지하역사와 노후화한 1호선 전동차에 공기청정기를 우선 설치한다고 14일 밝혔다.

대상 역사는 서면역·연산역·하단역 등 이용객이 많고 시설이 노후한 역사 32곳이다. 공사는 12월부터 이들 역사와 1호선 전동차 일부에 공기청정기를 먼저 들일 계획이다. 더불어 25년이 경과한 1호선 본선의 노후 송풍기를 교체해, 운행 중인 전동차 및 역사로 유입되는 본선 내 미세먼지도 획기적으로 저감한다. 

공사는 2022년까지 부산도시철도 전체 지하역사 91곳과 1~4호선 전동차 878량 전체에 공기청정기를 설치하고, 1호선 본선 송풍기 117대도 모두 교체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공사는 현재도 전국 도시철도 기관 중 유일하게 전 역사 터널 내에 물청소를 시행하며 쾌적한 지하역사 환경을 조성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정부 차원의 힘을 얻은 만큼, 전담팀과 추진협의체 등 전사적 노력으로 시민들이 더 청정한 환경에서 도시철도를 이용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