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부산교통공사, 용역근로자 226명 직접고용 전환
(사진제공:홍보실) 노사전문가 협의기구에서 용역근로자 직접고용하기로 의결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노사전문가 협의기구에서 용역근로자 226명을 직접고용하기로 의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차량정비 소속 근로자 136명을 비롯해 승강장안전문(PSD) 61명, 4호선 전기설비 26명과 통신설비 3명이 대상으로, 공사는 올해 연말까지 해당 인력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는 한편 근속에 따른 단계별 임금체계를 적용하기로 했다.

고용형태 전환은 지난 5일 열린 제11차 노사전문가 협의에서 결정됐다. 근로자대표단 10명과 외부전문가 4명, 공사 직원 6명 등 총 20명으로 구성된 협의기구는 이날 회의를 통해 도시철도 안전과 직결되는 분야의 소속 근로자를 우선 전환 대상에 포함시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전환 채용은 늦어도 세밑까지 마무리되며, 만 60세가 넘은 용역근로자의 경우 생계 지원 차원에서 전환 시점을 기준으로 1년간 고용을 보장하는 안도 포함됐다.

이번 전환으로 무엇보다 매년 근로계약을 반복 체결해야 하는 불편함과 고용불안이 해소된 효과가 크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또한 용역업체에 지급해 오던 이윤과 부가가치세가 근로자에게 온전히 돌아가 공사 직원과 동등한 형태의 부가 복지혜택(급식비 월 10만원, 복지포인트 연 145만원)이 제공된다. 단체보험 가입, 건강검진 등의 혜택도 똑같이 누림으로써 일자리 질적 개선 효과도 거뒀다.

공사는 226명에 대한 전환채용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정식 임용장을 수여해 동등한 직원으로서의 소속감을 고취시키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조직 융화와 업무능력 향상을 위한 소통 및 교육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청소와 경비 등 용역근로자 역시 다양한 협의를 통해 빠른 시일 내 추가 합의를 도출할 계획이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전환이 결정된 226명의 근로자들이 공사 가족이라는 자부심과 책임감을 자지고 근무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공사 관련 근로자들의 처우 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