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사람들 포토뉴스
부산진구의회, 일본 경제보복 규탄
(사진제공:부산진구의회) 일본경제침략 규탄대회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진구의회(의장 장강식)가 12일(월) 제294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만행에 대하여 강력히 규탄하고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철회 촉구 결의문을 발표했다.

부산진구의회는 일본정부 경제침략 행위 규탄 및 철회 촉구 결의문을 통해 “강제징용 피해자 보상판결을 빌미로 일본의 수출 규제 경제보복 조치는 자유무역과 세계 경제질서를 심각하게 훼손시키는 명백한 경제 침략행위”라며 “일본정부는 과거 침략행위에 대한 진심어린 사과와 반성 없이 가해자가 피해자를 경제적 무기로 겁박하는 국제적 불량국가로 전략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부산진구의회가 발표한 규탄 결의문에는 △일본은 대한민국의 산업과 기술경쟁력을 유린하는 경제보복 조치와 경제침략 행위을 당장 철회하라△일본은 과거 침략전쟁, 강제징용, 위안부동원 등 불법적인 행위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반성하고 사죄하라 △일본은 과거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우리사법부의 판결을 존중하고, 일본기업들은 피해자들에게 정당한 배상을 하라 △부산진구의회는 일본의 경제보복이 중단 될 때까지 일본제품 불매운동, 일본여행자제 운동 등 모든 방법을 동원해 일본의 경제침략 행위를 적극 저지할 것이며, 소재·부품 국산화 정책을 적극 지원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장강식 의장은 “일본 아베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맞서 우리나라가 경제 강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위기를 기회로 삼아 국민 모두가 슬기롭게 대응해 나가자”고 하며 “국익을 우선할 때는 여·야가 따로 없는 부산진구의회”임을 강조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