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부산 금정구, 사물 인터넷으로 분리수거IoT 분리수거함 활용 민관협력 자원순환 캠페인 펼쳐
(사진제공:금정구) loT분리수거함 활용 민관협력 자원순환 캠페인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 금정구(구청장 정미영)는 지난 8일 도시철도 1호선 부산대역 1번 출구에 설치된 IoT 분리수거함 앞에서 직원, 금정 클린지킴이, 롯데 대학생 서포터즈,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 직원 등 100여 명이 참여한 민관협력 자원순환 캠페인을 펼쳤다.

(사진제공:금정구) 정미영 금정구청장이 IoT 분리수거함 사용법을 시연하고 있다

자원순환에 주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를 촉구하기 위해 기업과 대학생 그리고 지역주민이 힘을 모은 이번 캠페인에서는 금정구 전역에 설치된 24대의 IoT 분리수거함을 홍보했다. IoT 분리수거함은 사물인터넷(IoT)을 기반으로 한 무인 수거함으로 캔, 페트병, 종이팩의 바코드를 자동으로 인식하고 스마트폰 전용앱(오늘의 분리수거)을 통해 포인트가 쌓이면 음료 기프티콘으로 교환해준다.

지난 해 부산 최초로 스마트 종이팩 분리수거함을 도입하여 공동주택 2개소에서 시범운영해 새로운 분리수거 문화를 확산시킨 금정구는 올해 말까지 IoT 분리수거함을 부산 최대 규모인 27대로 확대 설치해 무단투기가 빈번한 공공장소와 주민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주민들의 자원순환 참여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