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자유한국당, "文 정부, 야당탄압 수사 중단" 촉구

[국회=글로벌뉴스통신]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등 소속의원(권성동·염동열·곽상도·심재철)들이 7월23일(화)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정권의 검경 장악과 야당 의원에 대한 정치탄압을 중단하라. 최근 야당 의원에게 자행된 무리한 표적 수사 결과는 대부분 무죄 또는 무혐의로 귀결되고 있다"며, "야당탄압의 폭주를 멈추지 않으면 끝까지 국민과 함께 강력히 투쟁하겠다"고 기자회견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왼쪽부터)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심재철 의원, 박맹우 사무총장, 권성동 의원, 염동열 의원

박 사무총장은 "김재원 의원에 대해서도 20대 총선 당시 국정원 특활비로 불법 여론조사를 했다는 의혹을 씌워 검찰이 기소했지만 2심에서 무죄 판결이 내려졌으며, 권성동 의원에게 제기됐던 강원랜드 채용 비리 의혹도 역시 1심 무죄 판결이 내려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 과거사위원회가 곽상도 의원에게 경찰 수사 방해혐의가 있다며 수사권고를 했지만 결국 검찰은 무혐의 처분을 내렸으며, 심재철 의원의 정당한 의정활동을 '비인가 예산자료 유출'이라고 누명을 씌워 검찰에 고발하고, 검찰은 정권의 눈치를 보며 불기소 처분이 아닌 기소유예 처분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는, "사실이나 증거보다 단지 야당 의원이란 이유가 수사 진행의 핵심요인으로 작용했음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것이야말로 신 사법적폐다"고 주장했다.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