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경북도, 2019 한티가는길 달빛잔치 개최

[경북=글로벌뉴스통신]경상북도는 13일(토) 오후 4시 칠곡군 동명면 득명리 한티가는길 일원에서 ‘2019 한티가는길 달빛잔치’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는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 백선기 칠곡군수, 조환길(타대오) 대주교, 이상택 매일신문사장, 지역주민, 산악회원 등 3천 여명이 참석했다.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한티가는 길을 걸으며, 달빛아래 소중한 사람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이번 행사는 인터넷으로 신청한 3천여 명이 선착순 마감했다.

(사진제공:경북도)한티가는길(한티순교성지입구)

 

1부 걷기 프로그램은 진남문에서 한티순교 성지를 걷는 휘파람코스(왕복12㎞) 등 4개 구간으로 각자 자유롭게 2시간 정도를 걸으며 소원리본달기, 추억의 먹거리 등을 만날 수 있다.

걷기코스를 마친 후 2부는 한티성지 잔디광장에서 노을을 배경으로 달빛잔치 음악회 ‘그대 어디로 가는가’를 개최했다.

3부는 달빛아래 고즈넉한 숲길을 편안한 마음으로 한 걸음 한 걸음 걸으며 바쁜 일상에 지친 참가자들에게 자신의 삶을 생각하는 시간을 갖도록 해 감동을 안겨준다.

(사진제공:경북도)한티가는길(한티성지 내)

한티가는 길은 19세기 초 천주교 박해 때 왜관에서 동명 한티순교성지까지 천주교인들이 걸었던 길을 모티브로 칠곡 가실 성당에서 지천면 신나무골 성지를 거쳐 동명면 한티순교성지까지 총 45.6km를 걷는 장거리 도보길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27억원을 투입해 방문자 지원센터, 안내판, 쉼터, 대피소, 데크로드 등의 숲길을 조성했다.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역사적으로 유서가 깊고 청정한 산림 환경을 가진 팔공산 한티가는 길을 자기성찰의 프로그램 개발과 다양한 산림생태체험의 장으로 조성해 관광자원으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