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부산교통공사,약자 자립기반에 일조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 부산교통공사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교통공사(사장 이종국)는 지난 5일(금)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2019년도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구매 우수기관(자) 공모」에서 공사 계약부 박춘호 대리가 구매실적 우수상을 차지했다고 8일 밝혔다.

해당 공모는 중증장애인을 고용한 사업장에서 생산된 제품이나 용역서비스 구매에 앞장선 정부 및 공공기관 등을 포상하기 위해 매년 5월경 보건복지부가 시행하고 있다. 중증장애인의 소득 보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기관 및 개인이 대상이며, 전년도 구매실적을 기준으로 한다.

공사는 2018년 물품·용역 총 구매액 1,300억 원 중 9.2%인 119억 원을 중증장애인생산품으로 구매했다. 이는 중증장애인생산품 우선 구매 특별법 기준(1%)을 8.2% 초과 달성한 수치다. 이로서 공사는 지난 2016년 구매실적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데 이어 올해 또 한 번 개인 자격으로 수상을 거머쥐는 영예를 얻었다. 전국 도시철도 기관 중에서는 서울교통공사와 함께 이름을 올렸고, 시 산하기관 가운데서는 유일하다.

한편 공사는 사무용품 등 단순 물품뿐 아니라 방역 등의 용역서비스 분야에서도 지속적으로 중증장애인생산품 구매 비중을 늘려왔다. 이에 따라 2016년 56억 원이던 구매 실적은 2017년 88억 원으로 높아졌고, 2018년에는 전년대비 35% 증가한 119억 원을 기록했다.

부산교통공사 이종국 사장은 “사회적 약자의 존립기반을 위해 지역 최대 공기업으로서 소임을 다하고자 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방법으로 복지 사각지대를 살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