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토뉴스
원안위, 경주방폐장 방사성폐기물 분석 오류‘15년 이후 경주 방폐장 방폐물 2,600드럼 중 2,111드럼 핵종농도 정보에 오류

[경주=글로벌뉴스통신]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 이하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원자력연’)의 방사성폐기물 핵종농도 분석 오류에 대한 조사결과를 원자력연과 처분시설 운영기관인 한국원자력환경공단(이하 ‘공단’) 에 통보했다고 21일(금) 밝혔다.

동 결과에 따른 「원자력안전법」 위반행위에 대한 행정처분과 개선대책 등은 다음달 개최되는 원안위 전체회의를 통해 논의‧확정할 계획이다.

지난해 9월부터 약 10개월간 진행된 이번 조사는 원자력연이 발생시킨 방폐물과 원전 운영과정에서 발생한 방폐물 분석내용을 그 조사대상으로 하였다.

(사진제공:원자력환경공단)경주 방폐장 지하처분장 전경

안전규제 전문기관인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이하 ‘안전기술원’)은 우선 원자력연이 경주 방폐장에 인도한 전체 방폐물(2,600드럼) 분석 데이터(약 6만개)에 대한 전수검증과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원자력연이 위탁받아 수행한 원전 방폐물 분석 데이터의 경우에는 한수원으로 하여금 전수검증과 척도인자 유효성을 재확인하게 하고 그 검증 내용 일체를 다시 검토하는 방식으로 조사를 진행하였다.

조사결과, 원자력연이 ‘15년 이후 경주 방폐장으로 인도한 방폐물 2,600드럼 중 2,111드럼에 기재한 일부 핵종농도 정보에 오류가 있었으며, 한수원이 의뢰한 원전 방폐물 분석과정에서도 3,465개의 분석 대상 데이터 중 167개 데이터에 오류가 있음을 확인하였다.

다만 오류 값을 정정해 비교한 결과, 원자력연 방폐물의 핵종 농도는 경주 방폐장의 처분농도제한치 이내이며, 원전 방폐물 척도인자의 경우에도 한수원이 사용 중인 값이 유효한 것을 확인하였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