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포토뉴스
한송이 장미꽃

[서울=글로벌뉴스통신]

 

(사진제공 : 신재미)

 

        한송이 장미꽃

                    송 영 기

어릴적 동네누나 이른아침 학교 갈때,

삽짝문 지나치며 나를 불러 건네주는,

한송이 연분홍 장미 꽃송이가 어여쁜데,

 

무심코  받아들고 코 끝에 대었더니,

그윽한 꽃 향기가 어찌나 깊었던지,

지금도 장미꽃 보면 그 누나가 생각나네.

 

사춘기 소년일때 세살 위의 고교삼년,

단정한 단발머리 옥양목 옷 다려입고,

운동화 신은 종아리로 통학열차 타러가네.

 

  都雲(도운) 宋永起/시조시인 서울

 

 

 

송영기 기자  yksongpt@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