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포토뉴스
캠코-코이카-스파크플러스, 업무협약 체결청년의 안정적 창업공간 마련, 청년창업자 발굴
(사진제공:캠코) 청년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 지원 업무협약

[서울=글로벌뉴스통신]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는 20일(목) 오후 3시 스파크플러스 선릉점에서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 이사장 이미경), 스파크플러스(SPARKPLUS, 대표이사 목진건)와 「청년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캠코가 기획재정부로부터 위탁받아 나라키움 역삼A빌딩에 개관하는 「나라키움 청년혁신지원센터」 내에 청년들의 안정적 창업공간을 조성하고 청년창업자 발굴 및 육성, 입주기업 성장 지원 등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공동협력을 통해 혁신창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 8월 나라키움 역삼A빌딩에 청년창업 지원을 위한 나라키움 청년혁신지원센터를 설립하기로 하고, 11월 서울시, 한국장학재단 및 공공상생연대기금과 공동으로 청년 소셜벤처 창업 지원을 위한 「소셜벤처허브」를 3~4층에 조성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금번 업무협약을 통해 코이카는 나라키움 청년혁신지원센터 내에 글로벌 청년 인재의 취ㆍ창업 육성 지원을 위한 「글로벌청년혁신센터」를 조성하고, 스파크플러스는 예비ㆍ1인창업자 및 벤처기업 등의 혁신성장 지원을 위해 공유오피스 형태인 「혁신창업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나라키움 청년혁신지원센터는 소셜벤처허브, 글로벌청년혁신센터, 혁신창업공간으로 복합 구성되어 청년들이 보다 쉽고 편하게 접근할 수 있는 집적된 형태의 창업지원 공간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향후 캠코는 입주기관과 운영위원회를 구성하여 청년 혁신성장을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상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금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청년혁신지원센터가 청년들이 창업의 꿈을 이루고 스타트업 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국유재산을 활용한 청년창업 지원 플랫폼 조성 등을 통해 국민의 창업 수요에 적극 부응하고 혁신성장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