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부산경찰청, 재부 보훈단체장 초청 보훈 행사 실시국가유공자 분들의 숭고한 희생과 공헌에 마음깊이 감사
(사진제공:부산경찰) 재부 보훈단체장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지방경찰청(청장 이용표)은 20일(목)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국가를 위해 헌신해 온 재부 보훈단체장을 초청하여 호국보훈의 의미를 되새기는 뜻 깊은 자리를 마련했다.

행사에는 독립운동가인 고 권숙린 선생의 손자 권병관(74세) 광복회 지부장, 4․19 혁명 당시 고등학생 신분으로 항의에 적극 동참한 김용성(79세) 4․19 민주혁명회 지부장, 6.25전쟁과 베트남전쟁에 참전하신 이만수(83세) 대한민국 6.25참전유공자회 지부장 등 총 11개 보훈단체 지부장이 참석했다.

이용표 청장은 인사말을 통해󰡒오늘의 발전된 대한민국이 있기까지는 여기 계신 여러분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을 잊지 않고 보답하는 성숙한 보훈문화가 하루빨리 정착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부산경찰청은 지난 3월 삼대에 걸쳐 독립운동을 펼친 고 이길영 애국지사의 유족인 황원희(86세) 여사 자택을 방문하여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행사’를 가진데 이어, 4월에는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 후손으로 구성된 광복회 회원들을 청사로 초청하여 감사 행사를 갖는 등 국가를 위해 헌신한 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억하고 기리는 행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