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종합 포토뉴스
충남도, 고수온 대응 점농어 양식 실험 착수

[충남=글로벌뉴스통신] 충남도 수산자원연구소(소장 임민호)는 서해 연안 가두리양식장 고수온 피해 대응과 새로운 고부가가치 품종 양식 기술 개발을 위해 점농어 양식 실험에 본격 착수했다고 12일(수) 밝혔다.

이번 실험은 서해 연안 가두리양식장에서의 점농어 완전 양식과 산업화 가능성 확인을 목표로 잡았다.

해상 가두리양식장과 육상수조 담수에 점농어를 동시 육성해 성장도를 비교하고, 양식 기술을 검증·개발하고 기술 표준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달 29일 평균 체장 10.4㎝, 무게 9.7g의 점농어 치어를 서산 창리 천수만에 8948마리, 보령 원산도 가두리양식장에 1만 412마리, 아산 지역에 위치한 수산업체 육상수조에는 5000마리를 입식했다.

도 수산자원연구소는 올해 가두리양식장에 입식한 점농어의 생존율과 성장률, 고수온기 성장 및 월동 가능성을 시험하고, 육상수조에서 양식한 점농어와 비교한다.

내년에는 해역별 및 육상수조 점농어 생존율과 성장도, 폐사율, 등을 살피고, 성장 단계별 특성과 질병 여부 등을 분석한 뒤, 천수만 점농어 양식 가이드라인을 제시한다.

임민호 소장은 “점농어를 2년 안에 출하 가능한 크기로 성장시킨다면, 우럭보다도 경제적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며 “이번 실험 양식을 통해 최적의 양식 방법을 찾아 새로운 고소득 대체 품종으로 양식어가에 보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재우 기자  kwun1133@daum.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