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포토뉴스
부산시-경남정보대, 신발산업 청년일자리 창출신발산업 인력양성사업…3년간 취업률 90% 달성
(사진제공:부산시) 2018년 주요사업 관련 사진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경남정보대학교(총장 추만석)와 ‘신발산업 전문인력 양성사업’을 통해 해당 학과의 최근 3년간 취업률 90%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시는 국내 유일의 신발 전문학과를 보유한 경남정보대학교와 손잡고 매년 우수한 인력을 양성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도 재직자 30명, 미취업자 예비인력 80명을 대상으로 사업비 7천만 원을 투입해 취업 맞춤형 신발 개발 실무교육, 글로벌 신발전문가 국내 인턴교육, 현장실무 신발제작 교육 등 다양한 맞춤형 교육을 하고 있다.

이를 통해 신발산업 중심도시인 부산지역의 신발기업에 필요한 전문 인력을 공급하고 학생들의 취업을 지원해 신발 분야 관련 업체의 44%가 집중된 부산의 경쟁력과 위상 강화에 기여하고 있다.

특히, 청년 취업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2018년에는 경남정보대 신발패션산업과 취업대상자 58명 중 53명(91.4%)이 취업에 성공하는 등 최근 3년간 평균 90.8%(건보가입 82.3%)라는 우수한 취업성과를 거두고 있으며, 청년일자리 창출은 물론 신발분야 우수 인력의 타지역 유출 방지 역할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신발산업 인력양성사업’을 통해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신발전문가 육성 및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앞으로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