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오거돈 시장, 봉하마을 묘역 참배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맞아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는 오거돈 시장과 간부들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오는 5월 19일(일) 오후 2시 30분 봉하마을을 방문해 묘역을 참배한다고 밝혔다.

특히, 오거돈 시장은 참여정부 시절 해수부장관을 지내는 등 고 노무현 전 대통령과 각별한 인연이 있으며,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부산에서도 추모물결이 한창이다.

이날 참배에는 부산시 변성완 행정부시장, 유재수 경제부시장, 참여정부 시절 노무현 전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근무한 박태수 정책수석보좌관, 장형철 시민행복소통본부장 등 시 주요간부가 함께 하며, 묘역 참배 후 권양숙 여사와 차담의 시간을 갖고 고인을 추모할 예정이다.

오거돈 시장은 “부산발전의 청사진을 제시한 노무현 대통령의 노력과 성과를 이어 더욱 발전된 부산을 만드는 데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영화의 전당 야외극장에서는 추모문화제인 「5월, 노랑콘서트」가 열린다. 오 시장은 오후 6시에 참석해 과거 부산시장 권한대행 시절 APEC의 부산 유치를 위해 노 전 대통령과 처음 만났던 인연을 추억하고, 시민들과 함께 고인을 추모할 예정이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