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포토뉴스
부산경찰, 관광객 대상 짝퉁 판매업자 14명 검거관광가이드와 결탁하여 짝퉁 제품 판매
(사진:글로벌뉴스통신DB) 부산지방경찰청 관광경찰대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지방경찰청 관광경찰대(대장 윤영희)에서는 일본 골든위크(4. 26. ∼ 5. 6.) 중국 노동절(5. 1. ∼ 5. 6) 기간 내·외국인 관광객들이 쇼핑을 위해 자주 찾는 부산 관광특구인 OO시장에서 관광가이드와 결탁하여 매장 속에 또 하나의 비밀매장을 마련하여 루이비통 등 해외 유명상표를 위조한 짝퉁 제품을 판매한 업자 A모씨(45세,남) 등 14명을 검거 형사입건 하였다.

피의자들 중 A씨는 올해 2월부터 올해 5월 초순까지 OO시장에서 가방 판매점을 운영하면서 1층에 위치한 매장에는 짝퉁 제품이 아닌 일반 가방을 진열해 두고 일본인 관광객들을 매장 내 2층에 위치한 짝퉁 제품이 진열된 비밀 매장에 은밀히 데려가 중국산 짝퉁을 판매하다가 적발되었는데 비밀 매장 입구에는 일본어로‘스마트폰 충전서비스를 해드립니다’등 일본인 관광객을 위한 안내문도 게시되어 있었다.

(사진제공:부산경찰) 관광가이드와 결탁 매장 속 비밀매장

또 다른 짝퉁 판매업자 B(60세,남)씨는 작년 5월부터 올해 5월 초순까지 OO시장에서 가방 판매점을 운영하였는데 B씨의 매장은 일반 건물 2층에 위치한 비밀매장으로, 단속을 피하기 위해 매장 입구에는 간판이 전무하였고 매장 출입문 위에는 CCTV를 설치한 후 손님이 없을 때는 출입문을 철저히 시정하다가 매장 1층에서 관광객 상대 호객행위를 하거나 관광가이드가 데려온 일본인 관광객을 2층 비밀매장으로 데려가 짝퉁 제품을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관광가이드가 일본인 관광객을 데려온 경우 판매액의 10%를 가이드에게 지급하기도 했다. 이번 단속으로 OO시장 내 짝퉁 판매처 14개 곳에서 압수한 짝퉁 제품은 해외유명상표인 루이비통, 프라다, 겐조 등으로 가방, 벨트, 의류 등 총 1,118점 시가 4억 9천만원 상당이다.

부산관광경찰대에서는 앞으로도 “내,외국인 관광객이 자주 찾는 부산관광특구 내 관광객 상대 짝퉁 제품 판매업소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단속을 통해 외국인들이 안심하고 쇼핑할 수 있는 관광안전 한국 구현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