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생활문화 포토뉴스
연천 고랑포구 역사공원 5월 10일 개관
(사진제공:연천군)

[이천=글로벌뉴스통신] 연천 고랑포구 역사공원이 5월 10일(금) 개관식을 가지고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 

연천 고랑포구 역사공원은 조선시대 말부터 경기 북부와 연천군의 최대 무역항을 재현해 놓은 전시 기념관으로 역사·안보 전시관과 다목적 공간(식사 장소) 및 세미나실까지 갖추어져 있어 편의성을 더하였다. 또한 옛 고랑포구의 터들과 각종 시설물들을 가상(VR)·증강(AR) 현실을 통하여 실감나고 생동감 있게 관람할 수 있다.

고랑포구 역사공원은 10일 개관식을 시작으로 정식 운영에 들어가며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마지막 입장은 오후 5시까지 가능하다. 단 매주 월요일과 1월 1일, 설날과 추석 당일은 휴관하며 입장료는 성인 5,000원, 청소년 4,000원, 어린이는 3,000원이다.

한편 개관식에 참석한 김광철 연천군수는 “연천 고랑포구 역사공원 개관을 통해 연천군과 장남면을 찾는 많은 관광객들이 고랑포구에 대해 배워가고 알아가는 유익한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