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일본의 독도 도발, 좌시할 수 없다경북도, 2019 일본 외교청서에 독도 영유권 언급 강력 항의


[안동=글로벌뉴스통신] 경상북도는 23일(화) ‘일본 외교청서’의 독도 영유권 기술과 관련해 논평을 내고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경북도는 이날 일본이 공개한 외교청서에 또다시 독도를 ‘일본의 고유영토’라고 언급한 사실에 긴급 논평을 내고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개탄하며, 영토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도는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임을 적시하고, 지난 3월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왜곡에 이어, 외교청서에서도 독도 침탈의 야욕을 드러낸 것은 일본정부의 전략적 책동으로 결코 좌시할 수 없다”못 박았다.
 
또한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터무니없는 주장을 중단하고, 과거 역사적 범죄사실에 대한 자성과 사죄로 한․일관계의 신뢰구축에 적극 노력하라”고 촉구하면서 “독도를 관할하는 경상북도는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일본 외무성은 올해 외교청서에서도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왜곡 기술함으로써 한․일간 외교 마찰을 야기하고 있다. 일본 외교청서는 외무성이 1957년 이후 매년 발표해온 일본 정부의 외교 전반을 다룬 공식 보고서다.
 
일본 외교청서의 독도관련 기술에 대한 논평
 
1. 경상북도는 4월 23일 일본정부가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담은 외교청서를 발표한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으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한다.
 
2.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이다. 지난 3월 초등학교 사회과 교과서 역사왜곡에 이어 또다시 외교청서에서 독도 침탈의 야욕을 드러낸 것은 일본 정부의 전략적 책동이며, 결코 좌시할 수 없다.
 
3. 일본 정부가 아무리 역사왜곡과 억지주장을 되풀이 하여도 독도는 우리 민족의 유구한 역사와 문화, 민족정기를 간직한 소중한 우리 영토라는 사실은 확고부동하다.
 
4. 일본 정부는 독도에 대한 터무니없는 주장을 즉각 중단하고, 과거 역사적 범죄사실에 대한 자성과 진정한 사죄로 미래지향적 한․일관계의 신뢰구축에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다.
 
5. 독도를 관할하는 경상북도는 30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도발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단호히 맞설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김점선 기자  kjs54011@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점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