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한국당, "이미선 임명강행, 좌파독재 퍼즐 맞춰졌다"오만한 文 정권, 맞서 싸울 것...

[국회=글로벌뉴스통신]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4월19일(금) 국회 정론관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전자결재로 이미선을 헌법재판소 재판관으로 임명 강행관련 "오늘은 대한민국 헌법이 모욕당한 날, 헌법재판소의 권위가 땅에 떨어진 날, 국민과 야당의 마지막 열망을 걷어 차버리고 문재인 정권이 좌파독재를 길을 스스로 선택한, 좌파독재 퍼즐 완성의 날이다."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제 앞가림도 못하는 사람에게 그동안 재판받아온 사람들도 기가 막힐 판국에 하물며 대한민국 최고법인 헌법을 다루며 헌법재판관을 하겠다니 가당키나 한가? 말문이 막힌다. 헌법은 대한민국 최고법이다. 헌법가치 구현을 통해서 사회질서유지와 사회통합을 유지하는 최고법원이 헌법재판소이다. 앞으로 이 나라의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어느 누가 승복하고 존중할 수 있겠는가?"고 질타했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

이어, "여기에 박수나 치고 있는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은 삼권분립 훼손하는 좌파독재를 견제하기는커녕, 입법부의 최소한의 책무마저 저버린 박수부대, 청와대 여의도 출장소에 불과한 여당이다."고 꼬집었다.

또한, "자유한국당은 국민을 무시하고 민심을 철저히 외면하며 망국 좌파독재의 길로 나라를 끌고 가는 오만한 문재인 정권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맞서 싸울 것이다. 우리는 싸울 것이며, 우리는 승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