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포토뉴스
한-아세안 정상회의 키워드,경제·평화·국제화교류 확대를 위한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구체적인 로드맵 구상
(사진제공:부산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상황보고회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9일 오후 4시 아세안문화원 4층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준비를 위한 ‘준비상황보고회’를 열고, 성공 개최를 위한 로드맵 수립에 돌입했다.

이번 보고회에는 오거돈 부산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행정·경제 부시장 이하 관련부서 실·국․본부장, 구·군 부단체장 및 관계기관장 등 50여명이 참석하여, 오는 11월 25~26일에 열리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제반사항을 점검, 관계기관별 역할 분담사항을 확인하고 유기적 협조체계 구축을 다짐하였다.

(사진제공:부산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상황보고회

시는 이미 지난 2014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한 경험을 바탕으로 완벽한 준비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의를 통해 정부의 개최준비 사항 중 부산시가 지원할 부문을 정리하고, 주요 간선도로와 정상회의장 주변 환경정비, 자체 부대행사 발굴, 홍보 등 분야별 조치사항을 점검한다. 또한 문재인 정부 들어 우리나라에서 개최되는 최대 규모의 국제회의인 만큼 부산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 개발하고, 부산-아세안간 경제·문화 교류 확대를 위한 계기로 삼을 수 있도록 구체적인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다.

(사진제공:부산시) 오거돈 부산시장

오거돈 부산시장은 “기관 및 부서 간 서로 경계를 넘어 필요한 사항은 적극적으로 협조하여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내야한다. 모두가 힘을 합쳐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가 향후 대한민국에서 개최되는 국제회의의 롤 모델로 평가받도록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의지를 전했다. 특히, “이번 정상회의를 유치할 수 있게 해주신 문재인 대통령께 감사드리며, 11일 예정인 한미정상회담이 큰 성과를 내서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꼭 함께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