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생활경제 포토뉴스
울산시, 26일 SK에너지(주)와 일자리창출 양해각서 체결SK에너지(주)에 2019년 첫 ‘일자리바통’ 전달

[울산=글로벌뉴스통신]울산시 일자리창출 릴레이사업의 2019년 첫 주자로 SK에너지(주)가 나선다.

울산시는 SK에너지(주)와 3월 26일(화) 오후 3시 10분, SK에너지(주) 울산공장 본관 5층 임원회의실에서 ‘SK에너지(주) 친환경제품 생산시설(S-Project) 지역 일자리창출 양해각서'를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울산시(시장 송철호), 고용노동부 울산지청(지청장 김종철), SK에너지(주) 울산CLX(총괄부사장 박경환), SK건설(주) Hi-Tech 사업부문(부문장 윤혁노), 협력업체 대표 ㈜동부(대표이사 김재홍) 등이 참여한다.

울산시 등 5개 기관․기업은 양해각서를 통해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공동노력 ▴우수인력 구직알선 및 채용 ▴참여기업에 대한 행정적 지원 ▴기타 공동발전을 위해 상호협력키로 했다.

SK에너지(주)의 S-Project는 1조 215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는 감압 잔사유 탈황설비(VRDS) 및 부속설비 신설 투자로 2020년 4월 준공을 목표하고 있다.

투입인력만 3년간 76만 명, 일 평균 2,000여 명에 달하는 대규모 공사다.

이에 따라 울산시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SK에너지(주) 친환경제품 생산시설 일자리 연계를 위한 유관기관 전담 T/F팀을 구성·운영해 지역민 채용확대 및 채용연계를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이번 협약으로 오늘 이 자리에 참석한 기업은 물론 협력기업에서는 지역민 한 명이라도 더 채용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며 “에너지가 경쟁력이 되는 시대에 살고 있는 만큼 에너지의 부가가치를 더 높여서 고용도 창출하고 울산과 시민의 희망도 더 키워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2017년 11월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 및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양해각서 체결’의 후속으로 ‘1사 1청년 더 채용하기 및 지역민 우선 채용을 위한 일자리창출 릴레이‘를 적극 펼쳐나가고 있다.

그 결과 지난해 1월에는 울산‧온산 국가산단 입주기관이, 2월에는 신고리원전 5, 6호기 건설현장 사업장, 3월에는 여성기업, 10월에는 울산해양기업이 ‘1사 1청년 더 채용하기 릴레이’ 및 ‘지역민 우선 채용을 위한 일자리창출 릴레이‘ 협약을 잇달아 체결했다.

올해부터 울산시는 2018년부터 본격화된 일자리창출 릴레이사업을 내실화하고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는 다짐으로 ‘일자리바통’을 제작하고, 참여하는 기관․기업을 바통표면에 기재하여 동참의지를 고양할 계획이다.
 

권혁중 기자  andong-kwun@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