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사람들
부산시의회, 사회복지시설 제도 개선위해 머리 맞대

[부산=글로벌뉴스통신] 부산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위원장 김재영, 사하구3)는 2월 12일(화) 시의회 복지환경위원장실에서 사회복지시설 위수탁 제도개선을 위해 부산시 복지정책과, 전포복지관 관계자 등과 함께 간담회를 가진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문제되고 있는 전포종합사회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의 민간위탁과 관련하여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제도적 개선사항이 무엇인지 모색하고자 마련된 것으로, 그간 추진경과와 현안을 파악하고 향후계획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지난해, 부산진구는 전포종합사회복지관 위탁을 위해 새로운 수탁자를 선정하였으나, 운영위원회와 수탁법인간 갈등으로 현재 전포종합사회복지관이 파행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에서는 관련 법령과 절차에 대한 시 담당부서의 의견을 듣고 관계자들과 함께 논의가 필요하여 이번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복지환경위원회 박민성 의원은 “전포종합사회복지관은 부산진구 소유 사회복지시설이지만, 부산시의 예산이 지원되고 있어, 이를 해결하기 위한 향후계획과 부산시의 책임 있는 자세가 필요할 것이라 생각한다.”며 “관련법령과 가이드라인 등 시와 전포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앞으로 사회복지시설 위수탁 제도개선 사항을 포함한 해결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할 것이다.“ 라 말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