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사람들 포토뉴스
마사회 말박물관,어린이 초청 프로그램 ‘마구간 옆 박물관’ 접수

[과천=글로벌뉴스통신]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말박물관은 8일(금)부터 과천 본장과 수도권 지사 소재지의 사회복지시설 어린이들이 대상 참가비는 무료인 체험프로그램 ‘마구간 옆 박물관’ 접수를 시작한다.

(사진제공:한국마사회)말박물관 모습

‘마구간 옆 박물관‘이라는 이름처럼 박물관과 마구간 견학을 통해서 ‘말’과 관련된 문화와 역사 그리고 생태를 직접 눈으로 보고, 만지고, 느껴볼 수 있다. 혹서, 혹한기를 제외하고 3~6월, 9~11월 중 토요일과 일요일에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오후 1시에 시작해 약 3시간가량이 소요된다.

(사진제공:한국마사회)체험 프로그램 중 말 갈기를 빗겨주는 어린이들1

어린이들은 마구간에서 1톤의 몸무게를 자랑하는 영국의 짐수레말 ‘샤이어’부터 양치기 개 정도의 앙증맞은 몸집을 가진 ‘미니어쳐 호스’, 달마시안을 닮은 점박이 말 ‘아팔루사’, 달리기를 가장 잘하는 ‘서러브레드’, 황금빛 털을 자랑하는 오스트리아의 ‘하프링거’, 제주 조랑말을 개량한 ‘한라마’ 등 세계에서 온 여러 종류의 말을 직접 보고 만져볼 수 있다.

마구간 옆에 있는 동물병원과 말의 신발, 편자를 교체하는 발굽크리닉을 방문하고 승마 체험을 한 후 말박물관에서 우리나라의 유구한 말 역사가 깃든 다양한 마구와 말 예술품을 감상할 수 있다. 직접 관찰하기 어려운 말의 출산과, 말이 밤에 서서 자는 모습, 말의 걸음걸이 등을 동영상으로 보고 재미있는 종이 말 만들기까지 할 수 있다.

(사진제공:한국마사회)체험 프로그램 종이말 만들기

선착순 접수를 통해 상반기 6팀, 하반기 4팀 총 10팀을 초청한다. 참가 가능 인원은 1회당 30명 미만이다. 참가를 희망하는 단체는 기간 중 토‧일요일 희망하는 날짜를 지정하여 02)509-1275/1287로 전화 접수하면 된다. 정기 휴관일은 월요일이다.

 

 

권혁중 기자  andong-kwun@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