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종합 포토뉴스
코람코, "서울 대방동 민간임대주택" 개발추진

[서울=글로벌뉴스통신] 코람코자산신탁(대표이사 회장 윤용로)은 "자회사 코람코자산운용이 2018년 첫 프로젝트로 서울 대방동 민간임대주택 개발 및 운영사업을 추진한다."고 1월11일(금) 밝혔다.

코람코는 임대주택 개발을 위해 지난달 27일 자회사인 코람코자산운용이 ‘코람코 제86호 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투자 유한회사(이하 코람코  민간임대주택 2호)’를 통해 서울 동작구 대방동 385-16 외 5필지의 토지 및 건물을 매입했다.

코람코는 해당 부지에 기존 노후 건물을 철거하고 지하 3층 ~ 지상 12층의 도시형생활주택 137세대 및 리테일, 커뮤니티시설 등 근린생활시설을 신축하고 8년간 임대 운영할 예정이다. 지하철 7호선 보라매역 인근에 위치하며, 2022년 신림 경전철 개통이 예정되어 지가 및 임대료 상승이 기대되는 입지이다.

(사진제공: 코람코자산신탁) 코람코 서울 대방동 민간임대주택 개발사업 조감도

코람코 민간임대주택 2호는 개인투자자가 참여 가능한 간접투자 상품으로 일반적인 수익형 부동산 직접 투자와 달리, 투자자는 펀드에 투자하고 펀드가 임대주택 개발 및 임대 운영하여 그 수익을 배당받는 구조이다.

개인투자자가 직접 부동산을 분양·매입해 임대 운영하는 것보다 건축비용, 임대 마케팅 비용, 금융비용 등을 아낄 수 있다. 나아가 전문 부동산 운용사의 안정적인 운영으로 정기적인 임대수익과 향후 매각차익도 함께 공유할 수 있다. 예상수익률은 약 6% 후반대로 향후 매각차익 포함 시 IRR은 약 12%대가 예상된다.

이번 사업은 코람코가 지난해 선보인 천호동 민간임대주택 개발 사업(코람코 제72호 전문투자형사모부동산투자 유한회사)에 이은 두 번째 프로젝트로서 개발단계에서부터 전문운용사가 인허가 등 사업 전반에 적극적으로 개입하여 수익 극대화를 추구한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또한, 주택금융공사의 건설사업자금 보증범위 확대를 적용받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첫 프로젝트로 향후 민간임대주택사업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람코 임대주택사업본부장 신윤모 전무는 “코람코자산신탁도 그동안 민간임대주택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은 물론 안전성이 확보된 최적의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라며 “코람코는 민간임대주택 2호는 이러한 노력의 결실로서 앞으로 개인 간접투자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