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포토뉴스
국립부산국악원, 신년음악회 여민동락부산 시민에게 전하는 새해인사
(사진제공:국립부산국악원) 신년음악회 여민동락

[부산=글로벌뉴스통신] 국립부산국악원(원장 김경희)은 2019년 기해년 새해를 맞아 신년음악회 여민동락(與民同樂)을 오는 17일(목) 오후 7시 30분에 연악당에서 펼친다.

국립부산국악원 신년음악회 여민동락은 전통예술을 통해 소통하는 자리로 정부, 국회, 문화예술인사, 기업인 등의 인사를 두루 초청하여 시민들을 위해 신년의 희망과 감사를 함께 나누고 부산시민 모두의 안녕을 바라는 마음을 담아 마련했다.

(사진제공:국립부산국악원) 신년음악회 여민동락 - 보허자

여민동락은 국립부산국악원 국악연주단과 더불어 사물놀이의 선구자 김덕수(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명인과 이춘희(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 예능보유자)명창, 이성훈(부산광역시 무형문화재 제3호 동래학춤 예능보유자) 명무, 국악인 김나니 초청하여 새해 화합의 무대를 올린다. 또한 이번 공연은 외부의 국악 명인명무 뿐만 아니라 국립부산국악원 기악단·성악단 유경조 예술감독의 대금독주가 함께해 ‘여민동락’에 힘을 싣고자 한다.

(사진제공:국립부산국악원) 신년음악회 여민동락 - 학무춘지월

공연은 국립부산국악원 연주단의 ‘보허자’를 시작으로 유경조 예술감독의 ‘청성자진한잎’, 무용단과 이성훈 명무가 함께하는 ‘학무춘지월-즈믄 밤의 꿈으로’ 기해년에 신명과 즐거움이 가득하길 기원하는 무대를 펼친다. 아울러 이춘희 명창과 성악단의 흥겨운 경기민요 ‘ 정선아리랑, 노랫가락, 매화타령, 창부타령’, 김덕수패 사물놀이와 연희부가 함께하는 ’신명의 판굿’을 펼치고, 국악인 김나니의 판소리 심청가 ‘심봉사 눈 뜨는 대목’으로 구성되어 다양한 전통예술 모두 감상 할 수 있다.

이상철 기자  lsc1106@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