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종합 포토뉴스
까치밥

[서울=글로벌뉴스통신]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송영기 기자)지나가는 사람들이 바라보는 길가에 주렁주렁 달린 감

                   

               까치밥

 

  담장가 단풍나무 붉은잎새 다 떨어진,

  오늘은 小雪절기 바깥날씨 차가운데,

  커다란 직박구리가 몇마리씩 날아와서.

 

  길가의  감나무끝  높이달린 감홍시에,

  사뿐히  내려앉아  몇모금을 찍어먹고,

  아침해 뜬 하늘가로 급히날아 가버리네.

 

   남겨둔  까치밥은  참새도 와서 먹고, 

   전주에  집을지은  까치도 번갈아서.

   이따금 꽁지흔들며 내려앉아 쪼아먹네.

 

      都雲(도운) 宋永起/시조시인,서울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송영기 기자)지나가는 춥고 눈오기전에 감을 따고 남겨둔 까치밥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송영기 기자)지나가는 눈이 내려 가지에 가득 쌓인 까치밥

 

 

((사진:글로벌뉴스통신 송영기 기자)지나가는 이따금 참새, 까치, 직박구리가 와서 몇모금씩 쪼아먹고 간다

 

송영기 기자  yksongpt@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