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기무사 계엄문건 청문회, "여야 합의 환영, 공은 국회로..."

[국회=글로벌뉴스통신]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1월8일(목)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오랜 만에 여야가 한마음 한뜻이 됐다. 오늘 오전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에서 그간 논란이 되었던 기무사 계엄문건 관련해 국회 국방위 차원의 청문회를 진행하는 데 합의했다."고 현안 브리핑 하였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 이도연기자)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이 기무사문건관련 기자회견(11.8)하고있다.

박 원내대변인은 "이는 지난 7월 기무사 계엄문건과 관련해 국방부 특별수사단과 검찰의 수사결과가 나오면, 국회 국방위 협의를 거쳐 청문회를 열기로 합의했던 데 따른 후속 조치이다." 이어, "기무사 계엄문건 관련 청문회는 그간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 때마다 논의해온 사안으로, 마침 어제 군검 합동수사단이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사실상 활동이 종료된 바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제 공은 국회로 넘어왔다. 미국으로 도피한 기무사 계엄 문건의 작성자인 조현천 前 기무사령관은 최근 “살아서 한국에 돌아가는 일은 없을 것이다”는 뜻을 주변 사람들에게 전했다."고 밝혔다.

이도연 기자  rheedoyun@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