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토뉴스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포항지역 기업인 적극 참여포럼의 궁극적인 목표는 경제 활성화/포항지역 기업인 기대 속 적극 참여

[포항=글로벌뉴스통신]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준비로 각 분야별로 손님맞이에 분주한 가운데 포항지역 기업들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번 포럼은 도시 간 북방경제협력의 경험과 노력을 공유, 확산하고 이를 매개로 북방정책의 새로운 모델 정립과 선점을 하기 위한 것으로, 궁극적으로 이를 통해 경제를 새롭게 활성화 시키고자 하는데 그 의미가 있다. 따라서 포항지역 기업들의 기대와 참여 의식은 상당히 높다.

이를 반영하듯 지역 내 기업을 대표하는 포항상공회의소와 철강관리공단 등 경제 단체들은 일찌감치 현수막을 달아 환영분위기에 들어갔고 각 기업들은 비즈니스포럼, 전문가포럼 등에도 적극 참석하여 앞으로 다가올 북방경제 시대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아울러 이번 포럼 기간 중 한국무역협회에서 주관하는 무역상담회에 30여명의 러시아 바이어를 대상으로 전국 100개 기업(경북 50개사, 경북외 50개사) 중 포항 지역에서는 화장품, 식품, 생활소비재 등 20개사가 상담을 신청하여 향후 본격적인 러시아 진출을 모색한다.

(사진제공:포항시)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 포항지역 기업인 적극 참여

포항시는 이러한 지역 기업들의 북방경제 활로 개척 활성화를 위해 적극적인 지원체계 돌입과 함께 이번 포럼을 투자유치 활동의 장으로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

우선, 지역 내 1,160개 기업체에 이번 포럼 기간 중 기업 관련 프로그램을 안내하는 상세 내용이 담긴 공문을 이미 발송하였고, 경상북도와 협의하여 100개 기업으로 제한된 러시아 바이어 대상 수출 상담에 포항 지역 기업들이 많이 참여 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또한 국제의전에 차질이 없도록 100여명의 공무원과 통역을 선정하여 교육을 실시하고, 포럼 기간 중 국외는 물론 국내외지 손님들의 전통시장 방문을 적극 권장하기 위해 상인회와 함께 안전, 친절, 위생 등에 대한 논의와 함께 주요 지점 환영 현수막도 이미 달아놓은 상태이다.

아울러 포항시는 이 기간 중 삼성전자, 롯데, 현대아산 등 한국을 대표하는 대기업들이 홍보장을 운영하는 것에 착안하여 지역의 투자유치에도 적극 나서기로 했다. 주요 투자유치 대상으로는 포항블루밸리국가산단을 비롯한 경제자유구역 등으로 전국 최고 수준의 투자유치 인센티브, 포항지역의 고도화 된 산업인프라, 그린웨이, 높은 교육시설, 해양관광 인프라 등을 전략적으로 내세울 예정이다.

정연대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이번 포럼의 궁극적인 목적은 새로운 경제 기반 조성으로, 향후 지역경제도 북방경제와 연계하여 시책을 개발. 추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