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부 포토뉴스
중앙대,일감몰아주기 수사 착수

[서울=글로벌뉴스통신]두산그룹이 10년 전 교육 산업을 하겠다면서 중앙대를 인수한 이후 사실상 특수관계 기업인 두산건설에 수천억 원 규모의 중앙대 학교 건물 공사를 수의 계약으로 맡겨 온 사실이 교육부 조사로 드러났다.

대학이 재단 모 기업에 일감 몰아주기를 한 것으로 보고, 교육부는 조사에 착수하고,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북을, 국회 교육위)이 8일(월),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대학과 특수관계 기업의 수의계약 자료’를 분석한 결과 중앙대는 100주년 기념관을 지으며 두산그룹 계열사인 두산건설에 공사비 1천1백억 원을 수의계약 했다. 지하 6층 지상 12층의 국내 대학 최대 단일 건물이다.

5백40억 원이 들어간 R&D센터도, 각각 3백억, 5백억 원이 든 기숙사 건물 2동도 두산건설이 시공했는데 모두 수의계약이었다.

중앙대는 10년간 대형 공사 다섯 건, 2천8백억 원 규모를 모두 두산건설에 수의계약으로 몰아줬다.

이는 2억 원 이상 건설 공사는 경쟁입찰해야 하는 법을 무시하고 두산건설에 물량을 몰아준 것이다.

현재 중앙대 박용현 이사장은 두산건설과 두산그룹 회장 출신에, 박 이사장의 아들은 두산건설 부회장으로 재직 중이다. 사실상 '한 몸'인 계열사에 막대한 이권을 챙겨주는 '일감 몰아주기'를 한 것이다.

이러한 일감몰아주기에 공정위는 나서지 않았고 오히려 교육부가 조사를 벌여 그 정황을 바탕으로 지난 8월 말, 과거 총장을 지낸 3명을 공정거래법 위반과 형법상 배임 혐의로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지난달 28일 서울 중앙지검은 형사8부에 사건을 배당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이와 관련 박용진 의원은 “대한민국의 대학들이 주로 학생들의 등록금으로 운영을 하고 있는데, 재단 측의 모기업에게 일방적으로 이익을 창출해주는 구조가 된다는 것은 대단히 비도덕적이고 불공정한 거래하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런 일감 몰아주기 정황은 인하대,포항공대,성균관대에서도 나왔다. 인하대는 모 기업인 한진 계열사에 연구실 특수장비 이전에 4천만 원, 정보통신처 이전 용역비로 3천7백만 원 등 지난 5년간 4억 2천여만 원 총 44건의 용역을 수의계약으로 체결했다.

포항공대도 포스코 계열회사인 포스코휴먼스와 포스코 ICT 등에 수의계약으로 26억 원어치 공사를 맡겼다.

삼성의 지원을 받는 성균관대는 삼성과 수의계약 내역을 제출하라는 교육부 요구를 거부하여,박용진 의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성균관대학법인 이사장을 참고인으로 채택했다.

위 사례 모두 공정거래법 위반 소지가 있지만 정작 이런 실상을 잘 알고 있는 공정위는 박용진 의원실 서면질의에 사익편취규제는 대학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박용진 의원은 “공정위의 무책임하고 무능한 직무유기”라고 말했다

권혁중 기자  andong-kwun@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