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생활문화 포토뉴스
평사리 최참판댁에서 떡메치기 체험해요하동군, 15일∼11월 마당극 연계 매 주말 3회 ‘떡메치기 체험’ 프로그램 운영
(사진제공:하동군) 마당극 '최참판댁 경사났네'

[하동=글로벌뉴스통신] 하동군은 오는 15일부터 11월 말까지 매 주말 소설 <토지>의 무대 악양면 평사리 최참판댁에서 관광객을 대상으로 떡메치기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떡메치기 체험 프로그램은 최참판댁을 찾는 관광객에게 보다 많은 먹거리와 볼거리를 제공하고 이벤트를 다양하게 연출하고자 주말공연과 연계해 진행된다.

프로그램은 큰들의 마당극 ‘최참판댁 경사났네’가 열리는 매 주말 오전 11시, 오후 2시, 4시 등 하루 세 차례 열린다.

떡메치기는 프로그램 운영자의 시연에 이어 관광객이 직접 떡메를 친 다음 콩고물에 떡을 묻혀 맛볼 수 있도록 한다.

군 관계자는 “최참판댁에는 인근에 박경리문학관, 토지마을 등 볼거리가 많지만 가족과 함께 찾는 관광객에게 새로운 추억거리를 만들어주고자 떡메치기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한 만큼 많은 관심을 갖고 참여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