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종합 포토뉴스
영주 관광지에선 인증샷 전송이 “공짜”영주 부석사,소수서원,선비촌 ‘무료 와이파이 구축’ 스마트 지역관광 기반 마련
(사진제공:영주시) 영주 소수서원을 방문한 중국관광객들이 한복체험 인증사진을 SNS에 올려 실시간 반응을 확인하고 있다

[영주=글로벌뉴스통신] 영주지역 주요 관광지 3곳에 무료 와이파이(Public WiFi)가 구축된다.

영주시는 문화체육관광부 2018년 무료 와이파이 구축 공모사업에 부석사, 소수서원, 선비촌 3곳이 선정되어 국비예산을 지원받아 내‧외국인 관광객이 무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구축한다고 10일 밝혔다.

시는 국비, 지방비를 포함해 총사업비 6700만원을 들여 무료 와이파이를 설치해 관광객의 통신요금 절감은 물론 국‧내외 관광객을 대상으로 아름다운 자연 경관의 사진‧영상 홍보도 유도해 지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가 확대됨에 따라 관광객들은 데이터 요금 걱정 없이 인증 사진이나 '셀카'를 찍어 곧바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거나 맛집, 주변 관광지를 검색할 수 있다. 외국인 관광객들도 로밍요금 걱정 없이 무료로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다.

영주시는 2015년부터 무섬마을에 공공 와이파이를 설치해 운영 중이다. 올해 관광지 내 공공 와이파이 서비스 확대를 통해 관광정보 검색, SNS이용 등 관광객들의 정보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월희 기자  cosmos7275@naver.com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월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