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글로벌 Only 포토뉴스
포항시 지진대책국 소통 릴레이 워크숍격(隔) 없이 통(通) 하여 소통으로 답을 찾다

[포항=글로벌뉴스통신]포항시 허성두 지진대책국장과 직원들은 9일 12시30분부터 두 시간에 걸쳐 커피숍에서 ‘포항을 세계적인 방재도시로!’라는 주제로, 지진 방재정책에 대한 전문지식 공유와 다양한 아이디어 발굴을 위한 ‘소통 릴레이 워크숍’을 가졌다.

이번 워크숍은 지진에 강하고 안전한 도시로 만들기 위해 기존의 틀에 박힌 회의방식에서 과감히 탈피하여, 커피를 마시면서 격(隔) 없는 소통으로 민선7기 시정운영 방향을 공유하고, 지진에 강하고 안전한 도시를 만들기 위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이끌어내고자 마련됐다.

이날은 김건우 주무관이 발표자로 나와 한신-아와지 대지진을 슬기롭게 극복한 일본 고베시와 오사카의 선진사례를 소개하고, 조상수 주무관은 일본 지진방재공원의 현황과 공간구성에 대하여 발표 하였으며, △지진대비 종합 컨트롤타워 상황실 기능 보완 △민간건축물의 지진 안전성 표시제 도입 △피해조사지침서 마련 방안 등 다양한 정책 제안이 이어졌다.

[사진제공:포항시)포항시 지진대책국 직원들이 9일 커피숍에서 ‘소통 릴레이 워크숍’을 하고 있다.

특히, 강의형태를 벗어나 직원들이 직접 연구한 자료를 중심으로 다양한 테마로 발표하고,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상하 직급에 얽매이지 않는 자유발언과 브레인스토밍으로 즉시 시책에 접목할 수 있는 좋은 의견이 제시되었다.

수집된 아이디어는 전문가들의 자문과 실현가능성 검토 등을 거쳐 재가공하여 시책에 접목하고, 우수 직원에게는 인센티브를 제공하기로 했다.

향후, 지진대책국 ‘소통 릴레이 워크숍’은 국제 선진사례 소개, 안전한 방재환경 조성을 위한 아이디어, 지진 교육과 훈련에 대한 새로운 접근, 피해지역 부흥을 위한 콘텐츠 개발 등에 대한 주제로 두 달간 5차례에 거쳐 진행될 예정이다.

허성두 지진대책국장은 “소통이 강조되는 시대에 자칫 젊은 직원들의 창의적인 사고를 방해할 수 있는 기존의 회의방식에서 탈피하여, 인근 휴게 음식점 이용도 할 겸 자리를 가졌다”며, “주요현안에 대해 직원들이 다양한 시각으로 접근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하고, 참신한 아이디어를 수혈하여 시민들이 안전한 방재도시로 도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포항시 지진대책국은 시민과의 소통과 지진피해지역 경제활성화를 위해 지난 7일 흥해시장을 방문하여 장보기와 런치투어를 가진바 있으며, 정례적으로 현장에서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하여 지진정책에 반영하기로 했다.

최원섭 기자  sup44@hanmail.net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포토 뉴스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